Skip to main content

생리통과 진통제, 진실은?

생리통으로 복용하는 진통제, 내성은 없을까?

생리통이 있을 때 먹는 약은 일반적으로 진통제라고 알려져 있는 약들로 내성이나 중독 때문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약이 자궁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던가, 후에 임신했을 때에 아기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지도 모르기 때문에 못 먹겠다고 하는 것은 약에 대한 막연한 걱정과 두려움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진통제를 필요한 시기에 용법과 용량을 지켜서 먹는다면, 그런 걱정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 생리통이 가장 심한 시기에 하루 이틀 정도 약을 먹는 것이 일반적인데, 그 정도의 진통제 복용으로 건강에 문제가 생길 확률은 매우 적답니다. 그러니 생리통이 너무 심해서 일상 생활을 못할 정도인데도 진통제는 나쁘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억지로 참으면서 힘들어 할 필요는 없답니다.그리고, 모든 약이 다 내성이 생기는 것은 아니랍니다. 진통제 중에서도 카페인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진통제를, 꾸준히 오랜 시간 복용하면 카페인에 대한 내성이 생겨서 진통제에 대한 내성이 생길 수 있습니다.

거꾸로 말하면 카페인 성분이 없는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카페인 성분이 있는 진통제라 하더라도 단기간 복용으로는 내성이 생기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생리통 때문에 힘들어서 아무것도 못하는 상황에 무작정 약이 싫다고 하지만 말고, 생리통을 완화시키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진통제를 고려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주세요.

(17-015)

믿을 수 있는 진통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