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일상생활 속에서 두통을 완화하는 법

일상생활 속에서 두통을 완화하는 법

일상생활 속에서 두통을 예방하거나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두통이 있을 때 우리가 제일 고민하는 것은 아마도 두 가지일 것입니다. 두통의 원인을 고민하는 것이 첫 번째이고, 약을 먹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이 두 번째입니다.

당연히, 대부분의 두통은 굳이 약을 먹지 않고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흔히 알고 있는 것처럼, 잠을 충분히 잔다거나, 산책을 한다거나, 스트레칭을 한다거나, 아니면 단순히 컴퓨터 화면에서 눈을 조금 떼고 눈을 감고 있는 것만으로도 두통은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습니다.

내 두통 패턴을 먼저 파악해 봅시다.

물론 이런 일상 생활 속에서의 두통 해결 방법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언제나, 누구에게나 충분히 도움을 줄만큼 효과적인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약국에는 많은 두통약이 잘 팔리고 있고,심지어 두통 완화용 제품들도 많이 나와 있는 것이며, 병원에도 두통 환자가 많이 있는 것 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일상 생활 속에서의 여러 조절 법들이 딱히 효과적이지 않다고 느껴지는 것은 방법 하나 하나가 효과적이지 않고 약을 먹는 것보다 효력이 약해서라기보다는, 상황에 맞는 방법을 꾸준히, 충분히 적용하지 못하기 때문인 탓이 훨씬 크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사무실에서 하루 종일 모니터를 들여다 보면서 일하다 보니 지끈지끈 머리가 아픈 사람이 일상 생활 속에서 시도해 볼 수 있는 방법이 어떤 것일까요?

아마 스트레칭을 해본다거나, 관자놀이를 지압한다거나, 아니면 탁한 사무실 공기를 잠깐씩 환기를 시키려고 하는 것일 겁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큰 효과가 없을 수 있습니다.

밝은 모니터를 오래 들여다 보는 행동이 눈의 피로를 가져오고, 안구를 건조하게 만드는데다가, 시력이 좀 떨어져 있거나 양쪽 눈의 시력 차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모니터를 들여다 보면 볼수록 머리가 계속 아플 것이며,

한 자세로 오래 앉아 있어야 하는 책상의 높이나 모니터와의 거리가 잘못 되어 있어서 어깨나 목에 과도한 힘을 주는 상황이라면 효과를 기대하기가 더 힘들 것입니다.

만일 시력 검사를 해서 눈에 맞는 안경을 쓴다거나, 모니터의 밝기를 좀 어둡게 한다거나 위치를 좀 바꿔보고,의자의 높이를 조절하면 어떨까요?
오히려 그 동안 여러 시도를 한 것들에 비해서 노력은 더 적게 하면서도 훨씬 더 좋은 효과를 얻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즉, 어떤 방법이든 두통을 일으키는 원인과 가장 많은 관련이 있는 것이라면 좋은 해결책이나 완화법이 되지만, 남들이 좋다고 하는 “왠지 그럴듯한 방법들”은 수십 가지를 다 열심히 한다 해도 자신의 상황에 맞는 것이 아니라면작은 두통약 한 알 먹는 것보다도 효과 없는 일이 될 것입니다. 가장 효과적인 생활 속 관리 방법을 찾기 전에, 나는 언제 머리가 아픈지에 대해서 잘 돌아보고 원인을 찾아보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는 것을 꼭 기억해 주세요.

(17-015)

믿을 수 있는 진통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