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우리 아이 열날 때, 대처는 이렇게!

아이들에게 유독 잦은 발열

엄마들은 아이들이 갑자기 열이 나면 긴장하고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럴 경우를 대비하여 소아 발열의 원인과 조치법에 대해 미리 알아두면 아이의 건강을 지키는데 많이 도움이 되겠지요?

소아 발열이란

3세 미만에서는 직장 온도 38℃ 이상 또는 구강온도 37.5℃도 이상일 때 열이 있다고 하고 3세부터는 직장온도 37.8℃ 이상 또는 구강온도 37.2℃ 이상일 때 열이 있다고 합니다.
열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처럼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열이 나는 것은 우리 몸에 침입한 어떤 해로운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었을 때 이 균들과 싸우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지극히 자연스럽고 한편으로는 바람직한 방어 현상입니다. 그런데 초보 엄마일수록 아기의 체온이 38℃만 되어도 몹시 불안해하며 당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열 자체가 아기에게 위험하게 하는 경우는 적으므로 그렇게 긴장하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단, 신생아의 열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신생아는 겨드랑이로 잰 체온이 대략 37.4℃를 넘으면 열이 있다고 보는데 큰 아기는 열이 나더라도 상태가 나쁘지 않다면 해열제를 먹이면서 좀 지켜봐도 괜찮지만, 신생아는 열이 나면 매우 위험해질 수도 있으므로 해열제를 먹이고 지켜보는 것은 금물이며, 곧바로 소아과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신생아부터 백일 전 아기에게 열이 난다면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아이가 열날 때, 이렇게 합니다.

1. 상태 살피기

먼저 열이 나면 침착하게 아이의 전반적인 상태를 살피도록 합니다. 열은 나지만 아이가 평상시처럼 놀며 잘 먹고 잠도 잘 잘 경우에는 아기의 열을 꼭 ‘치료’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아무런 이유 없이 고열이 나거나, 열이 여러 날 동안 계속 오르락 내리락 한다면 반드시 소아과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열을 동반해 다른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난다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2. 해열제 복용

보통 39℃ 이상이거나 아이가 열로 힘들어할 때 해열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해열제로는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그리고 아스피린이 있습니다. 이 중 아스피린은 소아에서는 ‘라이 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단순히 열을 내릴 목적으로 어린아이에게 사용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아이에게 해열제로 가장 친숙한 약은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과 이부프로펜입니다. 소아 발열의 가장 흔한 원인인 감기 등에 의해 열이 날때에는 해열·진통 작용만 하는 단일 성분의 아세트아미노펜계 해열·진통제를 쓰는 것이 안전하고 효과적입니다. 대표적인 아세트아미노펜계 약품인 ‘어린이용 타이레놀정’은 만 2세부터 복용이 가능하며 씹어먹는 해열·진통제입니다.
해열제의 용량은 나이 보다 체중으로 계산하는 것이 정확하며, 해열제를 먹일 때에는 정확한 용량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급하다고 성인용 해열제를 쪼개서 주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일반 감기약에도 아세트아미노펜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흔하므로 이를 중복해서 먹이지 않도록 신중해야 합니다.

3. 물수건으로 닦아 주기

고열이 계속되면 가능한 한 먼저 해열제를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해열제를 먹일 수 없는 상황이거나 또는 먹은 후에도 계속 열이 나면서 아기가 힘들어하면 미지근한 물수건을 이용하여 마사지하여 줍니다.
만일 아이가 몸을 떨며 오한이 있을 때에는 몸이 체온을 막 올리고 있는 중으로, 이럴 때 물로 닦아주면 아이의 신체는 더 적극적으로 체온을 올리려고 할 것이므로 이 경우엔 해열제만 먹인 후 좀 더 기다렸다가 오한이 사라지고 아이가 좀 안정이 되면 그때 물로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열을 빨리 내리기 위해 일부 부모들이 찬물이나 알코올 섞은 물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이는 일사병으로 인한 고열에서 주로 쓰는 방법으로 오히려 아이에게 치명적일 수 있으며, 알코올은 아이의 피부로 흡수되기 때문에 절대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4. 충분한 수분 공급

열이 나는 아이에게는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열 때문에 탈수가 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열이 있으면 아기가 평소와 같이 먹지 않아 탈수가 올 수도 있으므로 수분 공급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물론 아기가 거부한다면 굳이 먹이지 않아도 됩니다.

5. 열로 인해 응급실에 가야 할 때

  • 3개월 이하의 아기가 열이 날 때
  • 많이 아파 보일 때
  • 의식이 없거나 몽롱할 때
  • 머리를 심하게 아파하거나 목이 뻣뻣하거나 경련을 할 때
  • 기침을 하면서 숨쉬기 힘들어 할 때
  • 다리를 절거나 움직이지 못할 때
  • 6개월 이전의 아기가 겨드랑이로 잰 체온이 38.1℃ 이상일 때
  • 6개월 이후의 아기가 겨드랑이로 잰 체온이 39.7℃ 이상일 때

(17-015)

마음 편히 우리 아이의 통증을 케어해 주고 열 또한 빠르게 내려 줍니다.